Home | About | Episode | Info | Photo Gallery | Download | Game | Central Perk | Admin

유용한 정보였다고 생각되시면 VOTE 버튼을 눌러 추천 한 번씩 해주세요.
회원은 로그인 후 댓글 달기도 가능합니다.


0
 38   1   1

Name  
   cake (Hit: 10274, Vote: 1162) 
Subject  
   [903][스포일] 머스킷, 코셔, 안심 담요.


Monica : What are you doing? 뭐해?
Chandler : Looking for restaurant jobs for you in Tulsa. 툴사에서 자기가 일할만한 식당을 찾는 중이야.
Monica : That's so sweet. Find anything? 고마워. 뭐 찾은거 있어?

Chandler : Slim Pickings. 슬림 피킹즈 (거의 고를게 없다.)
Monica : Nothing, huh? 없지, 그지?
Chandler : No, 'Slim Pickings', it's a barbecue joint. They're looking for a cook. Actually 'cook' may be a bit of a stretch. They're looking for someone to shovel mesquite. (아니, '슬림 픽킹즈'라는 바베큐 식당이야. 사실 '요리사' 구한다는건 좀 과장인것 같고, 바베큐 구이용 나무를 삽질하는 사람을 구하고 있어.)  

Monica : 'Slim Pickings'...That is so cheesy. '슬림 픽킹스' (거의 고를게 없다) 식당... 참 유치하다. (so cheesy)
Chandler : 'So Cheesy' also has an opening. '쏘 치지' (참 유치하다) 식당도 있어.

Monica : Honey, that's okay. I actually know this woman, Nancy, who's a restaurant biz head-hunter. Maybe she'll know of something. 괜찮아, 내가 낸시라고 레스토랑 업계 헤드헌터를 아는데  뭐좀 정보가 있을거야.

Chandler : Can I just say how much I appreciate you coming with me. When we get to Tulsa I'm taking you for a great dinner at 'Slim Pickings'. 'So Cheesy'? 'Whole Hog'? It's going to be tough to keep Kosher in Tulsa. 자기가 나랑 같이 간다고 해서 정말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  툴사가면 '슬림 픽킹즈' (거의 고를게 없다) 식당에서 근사한 저녁 사줄께. 싫어? 그럼 '쏘 치지' (참 유치하다) 식당?  그곳도 싫어? 그럼 '홀 호그 (통돼지)' 식당? 이런 툴사에서는 유태 식사 율법을 지키기 힘들것 같군.    

-----------------------------------------------------------------

1. mesquite

이미지출처: www.fiery-foods.com
바베큐용 나무로 북미산 콩과식물의 일종. 화력이 세기 때문에 그릴에 안성맞춤.
참고 : http://www.fiery-foods.com/dave/wood.asp


2. kosher

유대인의 정결 음식법.
히브리어로 정결 음식법을 '코셔룻'(being kosher), 그리고 그 규정에 적합한 정결한 음식을 '코셔' (kosher)라 하는데, 그 성서적 근거는 신명기 14장 3절에서 21절 (레위기 11장에도 나옴)이다. 원칙에 따르면 짐승의 경우 굽이 갈라지고 되새김질을 하는 것만 먹을 수 있고, 물고기의 경우에는 지느러미와 비늘이 있는 것만을 먹을 수 있다. 날짐승의 경우에는 먹지 못하는 새 이름들이 구체적으로 밝혀져 있으며 날기도 하고 기어 다니기도 하는 것은 먹지 못한다.
  
정결음식법의 큰 특징 중의 하나는 돼지고기를 아주 금기시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아랍 사람들도 전반적으로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다). 유대인들은 돼지(히브리어로 '하지르')라는 말조차 입에 담기를 꺼려해서 '흰고기'라고 돌려서 부른다. 또 다른 특징은 육류와 유제품을 함께 먹지 않는 것이다 (규정상 적어도 6시간 정도의 간격을 둔다). 이 규정의 성서적 근거는 신명기 14장 21절의 후반부로서 "너는 염소 아기를 그 어미의 젖에 삶지 말지니라"는 말씀이다. 글자 그대로 이해하면 "아무리 짐승이지만 어떻게 아기를 그 어미의 젖에 삶아 먹을 수 있느냐? 그건 너무 잔인한 일이다" 라는 인도주의적인 말씀이다. 비슷한 내용의 율법이 레위기 22장 28절에 있는데, "암소나 암양을 무론하고 어미와 아기를 동일에 잡지 말지니라" 라는 말씀이다.

아무리 짐승이지만 같은 날에 2대를 죽이지는 말라는 뜻으로 이해 할 수 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신명기의 말씀을 아주 확대해서 이해하고 있다. 즉 염소 아기는 육류 전체를, 그 어미 젖은 유제품 전체를, 삶지 말라는 것은 먹지 말라로 이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너는 염소 아기를 그 어미의 젖에 삶지 말지니라"가 "너는 육류와 유제품을 함께 먹지 말지니라"로 된 것이다. 그리하여 유대인들의 아침 식사는 '우유가 들어 있는 식사'이고, 저녁 식사는 육류를 먹는 '고기가 들어 있는 식사'이다. 식사 내용만 다를 뿐 아니라 사용하는 그릇도 다르며, 엄격한 유대교인들은 개수대와 찬장, 행주까지도 따로 사용한다. 조리와 설거지, 보관을 엄격히 구분하는 것이다. 정결 음식법의 기원에 대해서는 아직 만족할 만한 설명이 없다.

이스라일에서 코셔를 지키기는 쉽다.  왜냐하면 시중의 모든 음식들이 (과자류를 포함하여) 모두 코셔 (Kosher)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스라엘 밖에 사는 유대인들의 경우에는 당연히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그런 상황 속에서도 정결 음식법을 지키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한다.  예를 들면 새로운 스낵류가 나오면 그 스낵을 조사하여 돼지기름으로 튀긴 경우 그것을 먹지 말라고 널리 광고한다. 그러나 모든 이스라엘의 유대인들이 정결 음식법을 지키는 것은 아니다. 세속적 성향의 유대인들은 이를 무시하며 돼지고기를 먹는 이들도 꽤 있다.

http://www.israelstudy.co.kr/seminar/folk_4.asp
http://www.koshercooking.com/

<프렌즈>의 경우 겔러 남매가 유대인이기 때문에 '코셔'를 지키는것이 원칙이지만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챈들러가 코셔를 언급한 까닭은 앞서 말한 세개의 식당이 유제품인 치즈와 돼지고기를 주 요리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셔는 이제 유대인의 정갈한 음식물에 대한 지칭을 넘어, 제대로된 음식을 먹다라는 의미를 가지게 됐고, 때론 아주 격식에 맞다는 의미로 확대되어 사용된다.

------------------------------------------------------------------            

Ross : Hey, I seem to remember someone bringing his security blanket to college! 이것봐! 내 기억으로는 누군가 안심담요를 대학까지 가지고 왔다지!
Chandler: That was not a security blanket! That was a wall-hanging! 그건 안심담요 아니었어! 그건 벽걸이용 장식 담요였어!

Ross : It didn't spend much time on the wall!!!  그런데 벽에 그리 오래 달려있지는 않더라!!!

------------------------------------------------------------------            

3. security blanket

이미지출처 : www.unitedmedia.com

안심 담요. 미국 어린 아이들이 불안감을 줄여보려 항상 잡고 있는 담요.
확장해서 불안감을 쫓아버리는 물건에 대해서도 스인다.  

만화 '피너츠'(Peanuts)에서 루시(Lucy)의 남동생인 라이너스(Linus Van Pelt)가 항상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하다.

라이너스의 안심담요에 대한 피너츠 만화 몇편 링크.
http://www.unitedmedia.com/comics/peanuts/meet_the_gang/meet_linus.html








38
   [908] knock on wood

키키^^*
08-02-09 5986 848
37
   [419] 챈들러의 네가 가기전에 나를 깨워줘!의 의미

목도리
03-11-07 13080 1141
36
     [re] [419] 챈들러의 네가 가기전에 나를 깨워줘!의 의미

spookytj
04-12-12 7367 1047
35
     [re] [419] 챈들러의 네가 가기전에 나를 깨워줘!의 의미

ⓣⓘⓜⓞⓣⓗⓨ
04-01-05 7123 877
34
   [1004, 1005][누설] Quaker, falafel

Zero
03-11-03 8981 1112
33
   [523]세명의 Richard

03-01-08 11411 1124
32
   [906] 챈들러 농담의 한 이해

cake
02-11-12 17757 1634
31
     [re] [906] 챈들러 농담의 한 이해

이시은
03-01-20 8137 1034
30
     [re] [906] 챈들러 농담의 한 이해

02-11-13 7655 1066

   [903][스포일] 머스킷, 코셔, 안심 담요.

cake
02-10-13 10274 1162
28
   [122] The one with the ick factor

Ganada A.H.
02-10-08 8646 1124
27
   [902][스포일] 오클라호마

cake
02-10-06 9314 1096
26
   [212] '프렌즈'는 '진짜' 우리 친구들인가 ?

cake
02-10-03 16159 1470
25
   [101] Lenny and Squigy

02-09-11 9790 1089
24
   [206] Su-Su-Suicide

a1444
02-09-06 9694 1089
23
   [517] Parallel Universe

cake
02-08-29 9491 1063
22
     [re] [517] Parallel Universe

Amberite
02-08-29 6192 1014
21
   [504] Cirque Du Soleil

cake
02-08-21 8769 1141
20
   [824] [18禁] spoon과 fork

cake
02-08-11 12033 1489
19
   [201] Dudley Moore, Arthur & Ten

hoonyz
02-08-08 8513 1055
18
     지난 3월 (2002년 3월) 더들리 무어가 별세를 했죠 (냉무)

oeezee
02-09-12 6204 991
17
   [321] Easy Lenny

Will
02-04-13 9428 1027
16
   [524] Something old, something new.....

copacabana
02-03-27 11807 1119
15
   [814] Sanford and Son

구뜨
02-03-23 8518 1045
14
   [710] 하누카와 크리스마스는 같은날일까?

copacabana
02-03-23 11561 1364
13
   [418] Raymond Chandler

이광표
02-03-16 9064 1103
12
   [720] Sorority는 기숙사? oh NO~

copacabana
02-03-16 10291 1224
11
   [713] Lazy boy E-cliner 3000?

copacabana
02-03-15 13252 2471
10
   [106] Al Pacino

김소희
02-03-14 9322 1182
9
   [105] what's wrong with my Snuggles?

김소희
02-03-14 9179 1153
8
   [105] About Rocky And Bullwinkle

김소희
02-03-14 8458 976
7
   [105] Sat-ur-day night !

김소희
02-03-14 8914 1024
6
   [104] Snuffalopahus is Big Bird's friend.

김소희
02-03-14 8628 1059
5
   [104] Who's George Stephanopoulos.

김소희
02-03-14 9175 1128
4
   [102] Thighmaster

권영태
02-03-13 9050 1032
3
   [406/806] The Velveteen Rabbit

구뜨
02-03-12 8845 1147
2
   [101] Mr.Potato Head

구뜨
02-03-12 10065 1169
1
   [812] 영화 "Cujo"(쿠조) - 사진에 놀라지 마세요.

구뜨
02-03-12 12765 1157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
  uguys.net since 2001.09.27